‘盧대통령, 대북 새유인책 제시할 듯’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오는 10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리는 조지 부시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대북 유인책을 제시하고 부시 대통령의 동의를 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미정부 관계자들이 말했다고 뉴욕 타임스가 6일 보도했다.

신문은 지난주 방미한 권진호 국가안보보좌관 등과 한미정상회담 의제에 관해 사전조율한 미 정부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한국의 새 제안은 북한과 미국을 포함해 6자회담 당사국들이 (핵문제 해결을 위해) 취할 일련의 조치들을 정교한 순서에 따라 구성한 것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지난해 6월 제3차 6자회담에서 미국이 내놓은 안보다 훨씬 구체적인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당시 한국의 아이디어를 일부 수용, 북한이 3개월간의 ’준비기간(동결)’을 거쳐 모든 핵프로그램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수 없는 핵폐기에 들어갈 경우 준비기간에 한국과 중국의 대북 에너지 지원, 그 이후 일정한 시점에서 북ㆍ미관계정상화를 위한 협의을 시작한다는 것을 골자로 한 대북 제안을 했었다.

그러나 북한은 미국의 안이 “자신들을 완전 무장해제시킨 후, 그것도 관계정상화 협의를 시작해볼 수 있다”는 불확실한 것이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한국과 중국 등은 물론 미국내 비판론도 미국안이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유인하거나 강제하기에 미흡한 것이라고 지적해왔다.

신문은 그러나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을 다루는 방법을 둘러싼 부시 행정부내 오랜 강.온파 논란이 비등점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부시 행정부내 기류를 전함으로써 부시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어느 편을 드느냐에 따라 한미 정상회담 결과가 좌우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문은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의 싱가포르 방문을 수행중인 국방부 고위관계자가 익명으로 “수주내 북한 문제 유엔 안보리 회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그렇게 빨리 결정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부인하고 북한이 뉴욕 채널을 통해 국무부와 접촉한 사실이 공개된 것 등을 강.온파의 내부 논란이 밖으로 불거진 것으로 해석했다.

신문은 특히 지난 1995년 보스니아 전쟁을 종식시킨 데이턴 협상을 주도했던 크리스토퍼 힐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가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킬 유인책을 제시할 수 있는 협상 재량권을 요구하고 있으나, 강경파는 이에 반대하면서 지난해 6월 제안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전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