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대통령, 남·북 통합 상징 콘셉트 당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6일 강원도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열린 문화관광부 주관 문화강국(C-Korea)2010 육성전략 보고회에서 2014 동계올림픽 유치와 관련, 남북간 연계된 행사를 통해 통합의 상징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용평 돔경기장에서 김진선(金振先+先) 강원도지사로부터 2014동계올림픽 유치 추진상황 보고를 받고 “세계 유일 분단국가인 만큼 남북이 연계된 행사를 함께 배치해 통합의 상징으로 콘셉트를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포괄적으로 정부에서 확실히 지원되도록 하겠다”며 “안되는 것은 대통령이 직접 챙겨 잘 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약속한 사항을 충분히 이행하는 것은 물론 동계스포츠가 취약한 아시아지역의 동계스포츠 수준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2014 동계올림픽 유치 추진상황에 대한 보고를 통해 “범 국가적인 대회유치추진체제를 구축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일정에 따라 차질없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현재 13개 도시가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으며 대부분 동계스포츠 강국이어 매우 힘겨운 경쟁이 예상된다”며 “2010년 유치과정 당시보다 확실히 달라진, 준비된 평창의 모습과 IOC에 제시했던 약속이행이 유치에 최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김 지사는 “쇼트트랙, 활강장 등 동계올림픽 준비를 위한 6개 경기장의 확충은 물론 원주-강릉간 철도 등 접근교통망 확충사업이 조기에 추진돼야 하는 만큼 2006년에 착공되도록 국비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이어 “정부를 비롯해 대한올림픽위원회(KOC), 강원도, 2014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 등 유치활동 참여주체들이 조율된 공동전선을 구축할 필요가 있는 만큼 유치위원회 중심의 통합 추진체제를 가동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