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대통령, 김정일에 低자세 발언 수정 지시”

국가기록원에 보내진 ‘이지원’에는 없는 ‘별도의 대화록’이 ‘봉화 이지원’에서 발견된 것과 관련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 ‘초본’에 기재된 노무현 전(前) 대통령의 발언에 문제가 있어 의도적으로 이관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회의록 초본을 열람한 노 전 대통령은 “내 의도는 그게 아니었는데 왜 저렇게 말한 것으로 돼 있는지 모르겠다”며 표현을 다듬은 수정본을 만들도록 지시했다. 노 전 대통령의 지시를 받은 청와대 인사는 회의록 수정본을 만들어 이지원에 탑재했고, 한 부는 복사해 국정원에 보관하라고 넘겼다.


검찰은 봉하마을에 보관돼 있던 이지원에서 폐기된 회의록 초본을 복원한 뒤 국정원에서 보관하던 회의록 수정본과 대조해 회의록 상당 부분이 수정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노 전 대통령이 김정일에게 저(低)자세로 말한 부분과 NLL(서해 북방한계선) 관련해 언급된 부분이 수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조선일보는 4일 “삭제된 초본에는 노 전 대통령이 여러 곳에서 자신을 ‘저는’ ‘제가’라고 낮추어 표현했으나 수정본에서는 ‘나는’ ‘내가’로 수정돼 있다는 것”이라면서 “검찰은 또 초본에 있던 김 전 위원장(김정일)과 북한을 칭찬하는 내용 등이 수정본에선 일부 누락된 사실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어 “검찰은 이 대화록이 공개될 경우 ‘저자세 회담’ ‘굴욕적 회담’이라는 비판을 들을 것을 우려해 노 전 대통령 측이 초본 삭제를 지시했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면서 “검찰은 또 노 전 대통령 측이 ‘초본’이 공개될 것을 우려해 초본의 일부 문제 될 표현이나 문구를 삭제한 ‘수정본’을 만들어 봉하 이지원에 남겨놨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검찰은 이와 관련 다음 주 초부터 당시 해당 업무를 담당했던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청와대 비서실을 총괄하는 비서실장을 지낸 문재인 민주당 의원이나 노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회의록을 생성한 뒤 국정원에 보관하기까지 과정을 소상히 알고 있는 김만복 전 국정원장 등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