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통일 “남북 당국간 만나 ‘12·1조치’ 협의하자”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27일 개성관광 중단 등을 담은 북한의 ‘12·1조치’와 관련,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한다는 정신에 따라 남과 북의 당국자들이 만나서 금번 조치에 관해 협의할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성공단 상품전시 및 판매전’ 개막행사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북측이 금번 조치를 이제라도 철회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의 조치는) 북한의 개성공업지구법과 남북간 합의, 국제법과 관례에도 맞지 않는 것으로 결코 정당화 될 수 없다”며 “북한이 우리에게 무조건 이행을 요구하는 10·4선언에도 남과 북은 분쟁 문제들을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하기로 합의했다”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정부는 북한의 이번 조치에도 불구하고 개성공단을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입장을 흔들림 없이 견지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개성공단이 조속한 시일 안에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의 대화 제의와 관련,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번 김 장관의 발언은 북측에 대화를 해야 하는 구체적인 이유를 적시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다만 김 장관의 ‘제의’와 별도의 정부 차원의 당국간 대화 제의는 없을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통지문 등의 별도의 대화제의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 “김 장관 발언에 대해 북측은 반응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