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IAEA, 북핵검증에 깊이 관여할 것”

국제원자력기구 IAEA가 북핵 검증에 보다 깊이 관여할 것이라고 미국의 소리(VOA)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가 25일 IAEA 본부에서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사무총장과 회담을 가진 뒤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며 “IAEA도 북핵 검증 과정에서 좀 더 주도적인 역할을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이날 IAEA가 북 핵 검증 과정에 깊이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역할을 맡을지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또한 북핵 문제 해결에 대해 “진짜 검증이 필요하다”면서 “북한의 신고가 정확한지를 확인할 구체적인 계획서가 필요하며, 이 분야에 경험이 풍부한 IAEA가 상당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앞서 6자회담 당사국들은 지난 12일 베이징에서 폐막한 수석대표 회담을 통해 ‘필요할 경우 IAEA가 관련 검증에 대해 자문과 지원을 제공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언론에 밝힌바 있다.

또한 미국 국무부도 지난 15일 미 의회에 제출한 북핵 검증 신고서에서 ‘북한의 6자회담 합의를 완전히 이행한다는 확신을 유지하기 위해, IAEA와 협력할 용의가 있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한편 IAEA는 북핵 검증과 관련해 미 행정부가 제시한 것보다 주도적인 역할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IAEA의 한 소식통은 25일(현지시간) VOA와 인터뷰에서 “미국은 IAEA에 북 핵 검증과 관련해 제한적인 역할을 제안했으나 IAEA는 이에 완전히 만족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IAEA는 핵 검증 인력과 기술, 전통을 갖고 있으며, 북핵 문제에서 더 많은 역할을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