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6자 외무장관회담 7월말 개최 원해”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23일 북핵 6자 외무장관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 “우리가 원하는 시간표는 늦은 7월”이라고 말했다.

전날 평양방문에서 돌아온 힐 차관보는 이날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6개국 외무장관들이 함께 모이자는 데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지만 아직 정확한 시간과 장소는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하지만 그는 “그 전에 해야 할 일이 많기 때문에 (7월 말 외무장관회담 개최는) 상당히 야심찬(ambitious) 계획일 수 있다”고 부연, 외무장관 회담 일정이 다소 조정될 수 있는 여지를 남겼다.

힐 차관보는 `북측에 북핵시설이나 장비의 구매 의사를 전달했느냐’는 질문에 “이번 방북에서 비핵화의 모든 부분에 대해 얘기했지만 그 부분은 좀 시기상조(little premature)”라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