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6자, 北신고서 제출후 빠른 시일내 있을 것”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2일 북핵 6자회담 예비모임과 관련, 북한이 핵신고서를 제출한 이후 빠른 시일 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미 하원에서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재조망이라는 주제로 한미경제연구소(KEI)가 주최한 세미나에 참석, 기자들과 만나 “북한을 방문할 계획은 없다”며 다만 6자 회담을 위한 베이징(北京)과 모스크바 방문 계획과 관련, “조만간 발표가 있을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힐 차관보는 북한의 핵 신고 진척에 대해 “많은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하면서 “영변 핵시설 불능화가 상당히 진행됐고 북한이 제출한 영변 핵시설 운영 자료를 검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핵시설 운영자료 검증은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중요한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18만 쪽에 달하는 북한의 자료를 통해 영변 원자로의 플루토늄 생산과 관련된 검증 절차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조만간 진전을 이루게 될 것이며 시간도 많지 않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성 김 국무부 한국 과장의 북한 방문과 최근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과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아주국장과의 3자 회담이 매우 유용했다면서 북한 핵 문제와 관련된 포괄적인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