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6자회담 틀 안에서 북한과 대화 가능’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7일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의 베이징 회동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이미 6자회담 맥락에서(in the context of six party talk) 북한과 만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해왔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후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한 후 기자들과 만나 김 부상과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우선은 중국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과 협의를 갖고 중국측이 (6자회담과 관련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김 부상과의 회동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음에 따라 외교가의 관측대로 28일 김 부상이 베이징에 올 경우 중국을 매개로 한 북미 양자대화가 28일 오후 중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

힐 차관보는 이어 “우 부부장과 지난 주 하던 논의를 계속하고 6자회담을 극도로 계획성 있게 준비하기 위해 베이징에 왔다”며 “회담을 속히 개최하길 원하지만 중국과 회담 개최 일정을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서 2~3일간 머물 계획이며 이후 서울과 도쿄를 방문할 생각”이라며 “우 부부장과는 내일 아침에 만나려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