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6자회담 초점은 검증문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8일 중국 베이징에서 이틀후 열리는 6자회담의 의제와 관련, “북한이 최근 제출한 핵신고서의 내용을 검증하는 문제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을 방문중인 힐 차관보는 이날 북한측과 양자 예비접촉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검증이 가장 중요한 문제”라며 “우리는 (북한의 핵활동에 대한) 불능화에 속도를 내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힐 차관보는 “검증은 아마도 수 일, 수 주, 수 개월이 걸릴 수 있다”면서 “검증작업은 서류(검토)는 물론 현장방문, (관계자) 인터뷰 등으로 구성될 것이며, 구체적인 방법이 (6자회담에서)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