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6자회담 낙관도 비관도 안해”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오는 13일 재개되는 6자회담을 낙관도 비관도 하지 않는다고 9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힐 차관보는 6자회담 참석을 위해 미국을 떠나기 전 이날 가진 기자회견에서 일단 회담에 임해 상황을 살핀 뒤에야 “낙관적이어야 할지, 비관적이어야 할지에 대한 감을 가지게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힐 차관보는 6자회담 당사국들이 중국이 마련한 4번째 초안을 계속 논의하고 있다며 회담이 시작되면 북한측이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알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힐 차관보는 두 쪽 반 분량의 이 초안이 한반도 비핵화와 그에 따른 대북 경제인센티브, 북한의 국제사회 편입 지원 등을 담게 될 것이라고 제시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모든 핵무기 관련 프로그램을 폐기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하고, 동결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고 못박았다.

그는 또 한국이 북한에 대해 충분한 전력을 빠른 시일 내에 공급하겠다고 제안한 만큼, 북한의 평화적 핵 프로그램을 허용할 수 없다는 게 미국의 분명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전력공급과 관련, “약 2년 반~3년 안에 북한의 마을과 도시들에 새로운 전기가 공급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에너지에 관한 문제라면 그에 대해 매우 좋은 제안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전력공급이 “북한의 전기 필요량을 확실히 충족시킬 것”이라며 “우리는 특히 핵 에너지 같은 매우 어렵고 엄청나게 값비싼 프로젝트를 통해 추가 용량을 개발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의 입장이 강경해졌는지 여부에 대해 알지 못한다며 베이징에 가서 “북한이 휴회기간을 해결책과 진전방안을 찾는데 보냈는지, 입장을 강경하게 하는데 썼는지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가 해결했다고 생각했던 문제들도 거론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회담에 시한이 정해져 있지 않다”며 “일주일이 안 걸릴 수도 있고, 더 걸릴 수도 있으며 거기 있는 게 유용한 동안은 그 곳에 머무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휴회기간에 북한을 다녀온 미국 내 전문가와 의원 등과 유익한 의견을 나눴으며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도 뉴욕채널을 통해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고 전했다.

힐 차관보는 11일 워싱턴을 출발해 12일 서울에서 정동영 통일부 장관 등과 만난 뒤 13일 베이징에 도착할 예정이며, 이날 저녁 중국측 주최 만찬으로 공식 회담에 들어간다고 밝혔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