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6자회담이 유일한 대북 대화 통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6일 6자회담이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유일한 통로라는 미국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피지에서 열린 태평양도서국포럼(PIF) 회담에 참석 중인 힐 차관보는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미국)는 그들(북한)이 (6자회담) 과정에 복귀하면 그들과 직접 대화할 준비가 돼 있음을 분명히 해왔다”면서 그러나 “북한은 정말 어느 누구와도 대화할 수 있다는 관심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힐 차관보는 이어 6자 합의(6자 회담)는 북한의 핵 야욕에 대한 이 지역 국가들의 단결된 입장을 확인해주는 것이기 때문에 미국에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또 한국의 제재 동참과 관련해 북한의 위협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을 엄밀히 준수하겠다는 한국의 분명한 약속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시간을 갖고 이것(결의안)에 대해 생각해 보고 (협상의) 테이블로 돌아올 필요가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면 미-북 직접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