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회담 유용하면 계속 참가”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5일 “오늘 점심 전에 북한과 접촉을 갖는다”며 “어제는 별다른 성과가 없었지만 오늘은 잘 될지 지켜보자”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숙소인 중국대반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한 뒤 북한의 태도가 바뀌지 않을 경우 휴회 또는 회담 종료로 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모르겠다”며 “우리는 회담이 유용하면 계속 참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하지만 회담이 유용한 가를 결정하는 것은 우리만 하는 게 아니라 다른 참가국도 같이 결정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힐 차관보는 경수로가 협상 타결을 막는 장애물이 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딜 브레이커’(deal breaker)라는 용어를 쓰고 싶지는 않다”며 “경수로는 새로운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북한이 원하는 좋은 제안을 많이 냈으며 그 것은 안전보장, 체제인정, 국제금융기구 가입, 에너지 지원 같은 것들”이라며 “이런 것을 논의해야 하는데 엉뚱한 것을 테이블에 놓고 얘기했다”고 설명해 경수로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표시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4차 초안의 제안에 집중해 이익에 부합하는 결정을 내리기를 바란다. 내가 북한 대표라면 패키지에 담긴 제안들을 받을 것”이라고 말해 4차 초안의 수용을 북한에 촉구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