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호주, 대북제재에 군사 협력할 것”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유엔의 대북 제재와 관련해 제재대상이 확정되면 호주가 이를 실행하는데 군사적인 힘을 제공할 것으로 본다고 29일 밝혔다.

호주를 방문중인 힐 차관보는 이날 시드니 연구소가 주최한 공개 포럼에서 “미국은 (제제가 실행되면) 아시아 지역에서 질서 유지에 어려움이 예상되며 그런 점에서 호주는 실제 능력을 가졌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호주 고위 관리들을 만났으며 제재 실행에 대한 협력이 주요 의제였다고 설명했다.

브렌던 넬슨 호주 국방장관은 지난 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조치에 따라 북한을 드나드는 선박들의 검문검색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중국과 한국은 북한경제 붕괴 우려와 탈북 난민 증가, 동북아 불안 등을 우려해 대북 제재에 소극적이며 러시아도 북한을 너무 구석으로 몰면 안된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그러면서 힐 차관보는 대북 제재를 시작하기 전에 대북제재 메커니즘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안보리가 진행하는 모든 노력에 있어 핵심 멤버는 중국”이라고 언급하면서 대북 압박에 대한 중국의 노력을 추켜세웠으며, “중국이 큰 걸음을 내디뎠으며 앞으로 어떻게 중국과 긴밀하게 협력하느냐가 핵심 이슈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포럼 후 취재진에게 북한의 2차 핵실험 여부는 불확실하다고 밝히고, “첫번째 핵실험이 나쁜 아이디어였다면 두번째 핵실험은 더 나쁜 아이디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