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한국 새정부 출범前 비핵화 2단계 끝내야”

▲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서울 통의동 집무실에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와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위해 버시바우 주한 미대사를 부르고 있다. /사진공 취재단/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0일 “한국에 새 정부가 들어서기 전에 비핵화 2단계를 끝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베이징(北京)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인천국제공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하고 “그렇게 된다면 2월 말 한국에 새정부가 들어선 뒤에는 그 다음 단계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가 늦어지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얼마나 투명하게 신고하느냐가 중요한데 북한이 이런 `투명성(transparency)’에 익숙치 않기 때문”이라고 답한 뒤 “핵 신고에 있어서 투명성이 정말 중요하다”며 `투명성’을 재차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또 “북핵 문제를 우리가 해결하지 못 할 이유가 없다”면서 “앞으로 극복해야 할 문제도 많이 있는데 지금 북한의 신고 지연 등의 문제로 낙담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을 만나 북핵 문제를 둘러싼 6자회담의 진행상황을 설명하고 북한의 핵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미국은 한국의 새 정부와도 친밀하고 생산적인 관계를 유지하길 원한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