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평양서 아직 소식 없어”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12일 아직 평양으로부터 아무런 소식도 오지 않았다고 말해 북.중 간에 합의점을 찾지 못했음을 확인했다.

11일 도쿄(東京)에서 베이징(北京)으로 되돌아온 힐 차관보는 이날 아침 숙소인 국제구락부 호텔에서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에 이렇게 말하고 이런 이유 때문에 중국측 관리와의 만남을 연기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어제 저녁 아무와도 만나지 않았다”면서 “어젯밤에야 평양에서 북.중간 첫번째 협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오늘 아침에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과 회합을 시작할 것”이라면서 6자회담 재개 등 일련의 문제에 대해 “낙관도 비관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어디쯤 와 있는지 계속 평가할 것”이라고 말하고 강력하고도 일치된 목소리로 북한을 압박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중국이 그 중요한 역할을 어떻게 수행하는지 보기 위해 왔다면서 “내가 여기 얼마나 머무르게 될지는 알 수 없지만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고 외교적 해결 노력을 거부하며 9.19 공동성명의 공약사항을 이행하지 않는 행동들은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북한은 중국의 우려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