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기 정부서 북핵문제 손뗄 듯”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가 버락 오바마 차기 행정부에서는 북핵문제에서 손을 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5일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 국무부가 차기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전 세계의 문제지역을 담당할 `특사(special envoy)’ 선정을 진행중이라면서, 힐 차관보가 특사직을 맡을 것으로 보이지만 북핵문제에서는 손을 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신문은 그러나 힐 차관보가 어떤 문제를 다룰 특사에 선정될 가능성이 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실제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지난 주 북핵검증 의정서 서명을 위한 6자회담의 결렬로 인해 북핵문제 일선에서 힐 차관보의 `퇴장’이 불가피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신문은 북한과 함께 핵개발 의혹을 받고 있는 이란을 담당할 특사로는 오바마 당선인의 측근 자문역 가운데 한 명인 데니스 로스가 물망에 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로스는 베테랑 외교관 출신으로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에는 중동담당 특사를 지낸 바 있다.

또 오바마 당선인이 테러세력 척결을 위해 각별한 신경을 쓰고 있는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담당특사에는 리처드 홀브룩 전 유엔주재 대사가 유력하고, 아랍-이스라엘 담당 특사로는 대니얼 커처 전 주이스라엘 대사가 거명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