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6자회담 추진력 부족 상태”

중국 베이징에 체류중인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는 14일 6자회담 ‘2.13합의’의 ‘추진력(momentum)’이 부족한 상태라면서 북한에 합의 이행을 위한 노력을 촉구했다.

힐 차관보는 ‘2.13합의’에 따른 초기조치 이행시한인 이날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회동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현재 많은 모멘텀을 갖고 있지 않다. 이는 확실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6자회담의 다른 참가국들이 합의 이행의 교착상태 타개를 위해 많은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DPRK)도 지금까지 보여준 적이 없는, 상응하는 수준의 노력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북한은 13일 외무성 대변인이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자금 동결 해제에 관한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의 성명에서, 자금동결 해제 여부를 확인해 사실로 증명되면 행동을 할 것이라면서 ‘2.13합의’ 이행 의지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었다.

그러나 힐 차관보는 북한을 “쉽게 의사를 소통하기가 어려운 사람들의 집단”이라고 표현하고 “북한에서 13일 발표한 성명의 진의가 무엇인지는 알아봐야 한다. 지금은 그 진의를 알지 못한다”고 말해 북한의 행동에 다소간의 불신감을 표시했다.

우 부부장과의 회동에 대해 힐 차관보는 ‘2.13합의’ 이행문제가 현재 어느 상황에 처해 있는지, 중국이 앞으로의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 것으로 보는지에 대해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고, 중국의 의견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국이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그동안 (문제 해결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 왔기 때문에 분명히 북한이 현재 보이고 있는 행동에 대해 어떤 의견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베이징에서 힐 차관보와 회동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예상보도와는 달리 이날 베이징에 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힐 차관보도 현재로서는 김 부상과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