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25일 노대통령 예방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중인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의 예방을 받고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6자회담을 포함한 북핵문제 전반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기자들과 만나 “힐 차관보가 최근 주한미대사직을 그만두면서 (이임) 인사를 못해 어제 청와대를 방문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노 대통령과 힐 차관보의 면담은 약 30분간 계속됐다”면서 “6자회담과 북핵문제에 대해 전반적인 의견 교환을 했다”고 말했다.

면담에서 힐 차관보는 4차 6자회담이 북한의 불참으로 재개되지 못할 경우에 대비한 대안 모색의 필요성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노 대통령이 힐 차관보의 이같은 입장 표명에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날 면담에는 권진호(權鎭鎬) 청와대 국가안보보좌관과 정우성(丁宇聲) 외교보좌관이 배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