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한 가지 문제 남았다”

북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10일 “정말 한 가지 문제가 남았는데 이 한 가지는 우리가 합의를 이루는 것을 방해(prevent)하고 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제5차 6자회담 3단계 회의 사흘째인 이날 밤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로 돌아와 이렇게 밝힌 뒤 “그럼에도 (6자는) 이 과정을 계속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우리가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전반적인 문제를 푸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한 뒤 “성공을 예측하기가 정말 힘들지만 논의를 지속할 것이며 적어도 하루 이틀은 더 걸릴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힐 차관보가 이날 지적한 `한 가지 문제’는 회담 상황에 비춰 볼 때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쇄’에 따른 상응조치로 논의 중인 대북 에너지 지원의 규모 및 시기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힐 차관보는 6자간 이견의 폭이 넓어졌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얘기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그의 답변은 `이견’이 북한의 요구조건에서 비롯된 것임을 짐작케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