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한미, 최선의 전술에 합의”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5일 “심도 있는 공동이해를 나눴으며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최선의 전술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외교부 차관보와 면담후 기자들과 만나 “한미 양국은 매우 어려운 문제에 대해 아주 잘 협력하고 있으며 향후 어떻게 해나가야 할 지에 대한 합의를 이뤘다”며 “(이 시점에서) 북한이 해야할 일은 회담에 빨리 돌아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그러나 ‘북한의 핵실험 준비설에 대해 답해달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가정적인 질문에는 답하지 않겠다”고 답변을 피했다.

송민순-힐 면담에는 우리측에서 조태용(趙太庸) 북핵외교기획단장과 미측에서 마크 민튼 주한 미 대사대리가 배석했다.

힐 차관보는 이어 반기문(潘基文) 장관을 예방했으며, 오후에는 청와대에서 이종석(李鍾奭) NSC(국가안전보장회의사무차장을 만난 뒤 26∼27일에는 중국과 일본을 방문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