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비공식 6자회담 성사시 北美대화 가능”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대응책과 6자회담 재개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크리스토퍼 힐(오른쪽) 미 국무부 차관보가 8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6자 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 본부장과 만나고 있다.[연합]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8일 “중국에서 비공식 6자회담이 열릴 경우 (북측 수석대표인)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양자대화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후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에서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과 회담을 가진 뒤 기자와 만나 “6자회담에 북한이 나오기만 하면 그 틀 안에서 만날 수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우리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도 이날 앞서서울 롯데호텔에서 힐 차관보와의 회동을 마친 뒤 가진 인터뷰에서 `비공식 6자회담이 열릴 경우 북미 수석대표 회동이 가능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북한이 공식이 든 비공식이든 회담에 돌아올 경우 그 틀 안에서 북미 양자대화가 가능하다”며 “또한 그 틀 안에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힐 차관보는 “6자회담은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최고의 틀”이라고 전제한 뒤 “중국이 비공식 6자회담을 추진하고 있는데 우리 둘은 모두 비공식 회담을 지지한다”며 비공식 6자회담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그는 “북한은 회담에 복귀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오면 많은 만남을 가질 수 있지만 6자회담 밖에서는 만날 수 없으며 6자회담의 이슈를 양자 이슈로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또 대북 금융제재를 해제해야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이라는 북한의입장에 대해 “솔직히 말해 지금은 소위 `제스처’를 취할 때가 아니다. 그들은 무모하게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일축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북한에 대한 양보를 논의할 시기가 아니다”고 강조한 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국과 미국을 더욱 결속시켰으며 한미는 앞으로도 더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천 본부장은 회동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 가능성과 관련해 “북한을 뺀 5자회담은 6자회담의 대안이 아니다”면서 “우리로서도 5자회담은 목표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과 러시아가 5자회담에 대해 긍정적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5자회담 아이디어는) 6자회담 재개라는 목표가 불가능할 때 5자회담을 열어서 대책을 협의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천 본부장은 “미사일 발사 이후 북한이 어떤 마음을 먹느냐에 따라서 6자회담 재개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면서 “미사일 발사 이후 제반상황을 6자회담 재개의 기회로 삼는다는 각오로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천 본부장과 힐 차관보는 6자회담 재개방안과 중국이 제안한 비공식 6자회담 개최 가능성, 비공식 6자회담을 계기로 한 북미 대화 가능성 등에 대해 협의하고 북한 미사일 문제를 외교적 방법으로 해결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오찬을 포함해 1시간 40여분간 진행된 이 회동에는 6자회담 우리 측 차석대표인 이용준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과 조태용 북미국장,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 등이 함께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