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북핵논의차 베이징 도착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가 26일 중국측과 6자회담 재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베이징(北京)에 도착했다.

이날 낮 12시께(현지시각) 공항에 도착한 힐 차관보는 취재진의 인터뷰 요청에 “지금 단계에서는 아무 것도 말할 게 없다. 중국 당국자들과 만나 6자회담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간단히 말한 뒤 공항을 벗어났다.

힐 차관보는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부 상무부부장과 우다웨이(武大偉) 부부장, 양제츠(楊潔체<遞에서 책받침 대신 竹머리>) 부부장 등과 만나 북한의 6자회담 복귀문제를 협의하고 중국측의 입장을 전달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베이징에서 하루 머무른 뒤 27일 오전 7시 비행기 편으로 도쿄로 가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 一郞) 일본 외무성 아주국장 등을 만난 다음 28일 다시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베이징=연합뉴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