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북한 설득에 어려움 커”

중국을 방문중인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6일 북한을 협상테이블로 복귀하도록 설득하는 데 미국과 중국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는 이날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조찬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하고 이로 인해 6자회담이 매우 어려운 순간에 처했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북한에 관해 언급하며 “북한이 복귀를 원한다는 외교적 사인을 보내지 않고 있어 우리는 확실히 6자회담 진행에 있어 매우 어려운 순간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북한 설득 노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그러나 중국도 우리처럼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우다웨이 부부장과의 회담에서는 북한의 핵 실험 준비 가능성에 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힐 차관보는 이와 관련, “이는 매우 환영받지 못할 사태의 발전이라는 점을 북한에 분명히 알릴 필요성에 관해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평양이 핵 실험을 준비중인지도 모른다는 보고를 입증할 만한, 확실한 정보는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5일 오후 베이징에 도착해 추이톈카이(崔天凱)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 등과 만났고 오는 10일까지 중국에 머물며 청두(成都), 광저우(廣州), 상하이(上海)를 순방한 뒤 서울로 떠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