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북한은 영변핵시설 즉시 폐기해야”

베트남을 방문중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는 24일 북한이 즉시 영변 핵시설을 폐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달 25일부터 필리핀에서 열리는 동남아안보포럼(ARF) 고위실무자회의에 앞서 베트남을 방문한 힐 차관보는 이날 하노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베트남의 실용주의를 배워야 한다”고 전제하고 “북한은 2.13 6자회담 합의사항에 따라 영변 원자로를 즉시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는 “미국을 비롯한 각국의 6자회담 대표들은 북한의 핵시설 폐기를 위해 힘들게 마카오의 북한자금에 대한 해제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하고 “이제는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전화를 해서 영변 핵시설 폐기를 시작할 때”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은 같은 사회주의였던 베트남이 실용주의를 통해 발전하고있는 것을 배워야한다”고 지적하고 “나는 이번 동남아 방문일정 중 북한 관계자를 만날 계획이 없다”고 말해 마닐라에서 북한 대표로 참가하는 정성일 북한 외무성 부국장과의 회담 가능성을 배제했다.

북한은 마카오 자금에 대한 이동이 허용됐음에도 여러가지 이유를 들어 자금 이동을 늦추며 4월말까지로 돼있던 영변핵시설에 대한 폐기일정을 지키지 않고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