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북한과 다시 접촉”

제4차 북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5일 북한과 다시 접촉을 가질 수 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숙소인 국제구락부호텔을 나서며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회담은 확실히 최종 단계에 도달했지만 각 참가국의 입장에는 실질적인 차이가 여전히 존재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힐 차관보는 “미국대표단이 오늘도 남.북한, 중국, 일본 등과 회담을 진행할 수 있다”면서 북한과의 양자 접촉 가능성을 열어 놓았다.

그는 실질적인 이견이 무엇인지 참가국들이 알고 있고 해결될 수 있기를 모두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 문제와 관련, 과거의 경험으로 볼 때 민간용과 연구용 핵시설이라 해도 단기간 내에 핵무기 제조에 이용될 가능성이 있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쳤다.

힐 차관보는 이밖에 “핵사찰이 공동문건의 핵심사항 중 하나”라고 밝히고 “그러나 어떻게 사찰할 것인지를 문건에 제시할 수는 없다”고 말해 핵사찰의 절차와 방식은 차기 회담에서 다시 논의될 것임을 시사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