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군용기편으로 방북길 올라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영변 3대 핵시설 불능화 현황 시찰과 핵 프로그램 신고 문제 협의 등을 위해 3일 방북길에 올랐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10시30분께 경기도 오산 미군비행장에서 군용기를 타고 평양으로 출발했다고 군 소식통이 전했다.

힐 차관보의 방북길에는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과 통역 담당 직원 등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까지 북한에 체류할 예정인 힐 차관보는 평양 도착 이후 5㎿ 원자로와 핵재처리시설, 핵연료공장 등 영변 3대 핵시설 불능화 현장을 둘러보는 한편, 협상 파트너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만나 연내 불능화와 신고 문제를 매듭짓기 위한 `10.3합의 이행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힐 차관보는 핵개발 계획 포기에 매우 부정적인 태도를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북한 군부 인사를 포함, 고위급 인사들을 두루 만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