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北 핵신고 태도 비난

북핵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7일 북한이 지금까지 미국에 설명한 신고 내용에 대해 “핵계획, 핵시설 면에서 조차 모든 것이 포함돼 있지 않다”며 북한의 태도를 비난했다.

일본을 방문한 힐 차관보는 이날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 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미일 수석대표 회담을 가진 뒤 기자단에게 이같이 밝혔다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은 핵계획의 신고를 부분적인 것에 그치고자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부분적인 신고는 신고를 전혀 하지않은 것과 마찬가지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비핵화 제2단계 조치의 하나로 작년말까지 핵계획의 완전 신고를 하기로 돼 있었으나 이행하지않고 있다.

북한이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가 늦어지는데 불만을 표시하고 있는 점과 관련, 힐 차관보는 나리타(成田)공항 도착시 “신고가 준비돼면 우리측도 몇가지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다”며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전제로 해제할 것임을 시사했다.

힐 차관보는 그러나 영변의 핵시설에서 진행되고 있는 불능화 작업에 대해서는 원자로에서의 연료봉 제거가 착실히 이뤄지고 있어 “75% 정도는 끝난 것 같다”고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