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北, 日 대신할 새 후원자 얻게 될 듯”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미국측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가 19일 “북한이 곧 일본 대신 대북 에너지 지원에 참여할 새 후원국을 얻게 될 것 같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아사히(朝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일본을 대신할 국가가 어떤 국가인지는 말할 수 없지만 현재 6자회담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 미국, 중국, 러시아 이외의 국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 4개국과 일본은 지난해 2월 13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을 통해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폐기한다면 중유 100만톤 상당의 에너지 지원을 실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일본은 북한이 자국민 납치 문제의 해결을 위해 노력하지 않는데 불만을 갖고 일본이 부담해야 할 중유 20만톤의 지원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최근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 상태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힐 차관보는 개인적인 의견임을 전제로 “뭔가 (변화가) 일어난 것은 맞다”고 확인했다.

그는 또 미-북간 대화 채널이 8월 중순부터 9월말까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북한이 다시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