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차관보 `경수로 최대 난제’ 밝혀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7일 “우리가 8월말까지 합의를 이뤄낸다면 9월에는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을 것이며 우리는 5차 (6자) 회담을 염두에 두고 있으며 (그 시기는)빠르면 가을 또는 9월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의 수석대표회의 이후 숙소인 국제구락부(세인트레지스호텔)로 돌아와 기다리던 기자들에게 직후 “일부 문제에 대해 많은 의견일치를 보았지만 궁극적으로 일을 완수하지 못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은 평화적 핵에너지 이용권을 보유하고자 했고 경수로를 고집해 공동문서에 담기를 원했다”며 “그러나 경수로 문제는 우리의 의제에 올라있지 않았고 (북한을 제외한) 다른 참가국들은 경수로의 의제화를 원하지 않았으며 그래서 북한은 다른 참가국들과 괴리될 수 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따라서 북한 대표단이 평양에 가서 경수로 문제는 미국의 의제에 없다는 것을 말하는 게 적절하다고 생각하며 그래야 다음 회담에서 또 다시 13일을 허비하지 않게 될 것”이라면서 “다시 만났을 때는 이 문제를 풀고 싶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다시는 (작년 6월의 6자회담 이후 4차회담까지의 사례처럼) 13개월 동안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보내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 북한의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이날 “회담 상대국(미국)이 우리의 평화적 핵 활동권마저 포기하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다음 회담에서는 미국이 어떠한 핵도 갖지 못하게 하는 정책을 바꾸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