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지금은 원자로 가동·재처리 중단할 때’

미국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0일 “지금은 북한이 영변 원자로의 가동과 핵 재처리를 중단해야 될 때”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제5차 6자회담 이틀째인 이날 숙소를 나서기 직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9.19 공동성명 이후 계속 영변 원자로를 가동하고 있으며 이 것이 계속되면 핵무기 원료인 플루토늄 양이 주기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는 9.19 공동성명 당시보다 더 큰 문제”라며 “북한이 핵재처리나 영변 원자로 가동을 중단한 이후 그들이 보유하고 있는 핵시설을 공개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북미간 연락사무소 개설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핵 문제가 중심이기에 그런 얘기는 없었다”고 답변했다.

그는 “최근 버시바우 주한 미대사의 북미 연락사무소 언급은 핵문제에 진전이 있으면 많은 것이 가능해질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일 것”이라며 “북한은 먼저 신뢰를 쌓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전날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의 저녁식사와 관련, “현재 우리가 어디에 와 있는지를 되돌아 보는데 매우 유익한 기회였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9일 밤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북한이 핵폐기 절차에 들어가야 경수로 제공 문제를 논의할 수 있으며, 고농축우라늄(HEU) 핵로그램에 대해서도 만족할 만한 수준의 해명이 있어야 한다며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