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중국 방문은 `BDA 개념’ 확실하게 하기위한 것”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의 베이징(北京) 방문은 `10.31 베이징 비밀회동’ 당시 미국과 북한간 합의된 `방코델타아시아(BDA) 처리 원칙’을 재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힐 차관보는 또 베이징 체류기간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만나고 싶다는 뜻을 중국과 북한측에 전달했으며 김 부상이 베이징으로 오면 북미간 회동이 성사될 가능성이 남아있다고 정부 소식통이 21일 전했다.

이 소식통은 “6자회담 재개를 앞두고 미국측은 BDA 문제와 관련한 북한과 미국간 개념차이를 분명히 하려고 한다”면서 “힐 차관보의 베이징 방문 목적도 이를 해소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북미 양측은 지난달 31일 6자회담 재개에 전격합의하면서 BDA와 관련된 내용을 발표했다.

당시 미국측은 `6자회담이 열리면 특히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에 따른 북한의 관심사를 별도의 실무그룹에서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베이징 회동 다음날인 지난 1일 `금융제재 문제를 논의해결한다는 전제 아래 6자회담 복귀한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소식통은 “힐 차관보는 북미간 BDA와 관련된 개념이 이처럼 다른 상황에서 6자회담을 재개할 경우 불필요한 소모전이 계속될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힐 차관보는 `10.31 회동 당시 BDA에 대한 합의내용’의 분명한 성격을 재확인하고 이를 김계관 부상이 베이징에 올 경우 그에게 직접 전달하거나 그가 오지 않을 경우 중국의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을 통해 간접적으로 북한에 전하게 될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그는 “현재 김 부상이 베이징에 있다는 연락은 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미 양국은 21일 귀국할 것으로 알려진 힐 차관보가 미국으로 가기 전 한국을 방문, 협상파트너들과 잠시 협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베이징에서 미국으로 가려면 홍콩이든 인천이든 경유해야 하는데 한국을 경유할 경우 힐 차관보와 우리측 인사들이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