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중국과 가치있는 의견교환”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31일 방코델타아시아(BDA) 해법 마련을 위해 중국과 가치있는 의견교환을 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후 1시(한국시간) 귀국길에 오르기 직전 숙소인 베이징 세인트레기스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6자회담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의 논의 결과를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의 개인적인 또는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북한이 영변 핵원자로를 폐쇄하는 등 ’2.13 합의’를 이행할 태세가 되어 있어 보인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BDA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측과 주고받은 새로운 제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중요한 것은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과 정보를 교환하는 것이었다”고 말해 돌파구 마련에 실패했음을 시사했다.

그는 그러나 “이번 의견교환이 매우 유용했다고 생각한다”면서 “BDA 북한 동결자금 이체문제는 미국 입장에서 매우 복잡한 민간분야의 문제이며 우리는 가능한 한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어 BDA 해법에 관한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졌으나 “BDA에 문제에 대해 너무 많이 얘기하고 싶지 않다”면서 언급을 회피해 미국과 중국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음을 시사했다.

힐 차관보와 우 부부장은 이밖에 수단 다르푸르 문제를 둘러싼 이견과 양국 군사교류 증진 방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후 귀국길에 올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