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좋은 대화 나눠”…核신고 관련 언급 피해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5일 2박3일의 북한 방문 일정을 마치고 베이징을 찾았다.

힐 차관보는 군용기편으로 베이징(北京)에 도착한 뒤 중국 측 수석대표이자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방북 협의 결과와 차기 6자 수석대표 회담 일정 등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힐 차관보는 평양 출발에 앞서 신화통신 평양 주재 특파원과 만나 “북한 당국자들과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안인 핵 프로그램 신고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주중 미국대사관은 이날 “힐 차관보가 베이징 케리센터호텔에 여장을 풀고 저녁식사를 마친 다음 오후 8시30분(현지시각)께 기자들과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한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방북한 힐 차관보는 평양에서 박의춘 외무상과 김계관 부상 등 북측 인사들을 만나 핵프로그램 신고 내용을 논의했으며 미국 전문가팀이 불능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영변 핵시설도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이 핵프로그램 신고 문제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혔는 지에 따라 6자회담이 신속하게 최종 핵폐기 단계로 넘어 갈지, 다시 교착상태에 빠질지를 가를 중대 변수가 될 전망이다.

의장국인 중국은 당초 6~8일 베이징에서 수석회담을 갖는 방안을 지난 달 참가국들에 제안했지만 북한이 답을 주지 않음에 따라 이번 주내 개최는 사실상 어렵게 됐다.

이에 대해 톰 케이시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현지시간 4일 “빠르면 이번 주말 수석대표급 회담을 개최하는 문제가 협의됐으나 현재로서는 물리적으로 그것이 가능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 “단순한 일정 조정과 물리적인 문제인 것으로 알고 있으며 회담이 가까운 시일 내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 외교 소식통은 “힐 차관보의 방북 협의 결과가 긍정적일 경우 다음 주 중 수석대표 회담이 열릴 수 있지만 신고 문제의 해법을 찾지 못했을 경우 연내 개최가 힘들 수도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북한이 UEP 추진 의혹에 대해 시인하고 관련 사실을 신고서에 넣으려할지 여부”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