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정전협정의 평화협정 대체협상 내년 시작”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담당 차관보는 16일 한국 전쟁의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기 위한 협상이 내년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서울에서 AP통신과 인터뷰를 갖고 비핵화가 완료되기 전까지는 이러한 협정 대체 협상을 종료하지 않을 것이라 는 전제 아래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또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가 명단에서 제외하는 절차를 착수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18-19일 열리는 6자회담이 북한의 비핵화 일정을 어떻게 진전시킬지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면서 북핵시설이 쉽게 재가동될 수 없도록 연말까지 불능화돼야 한다는 것이 미국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또 6자회담 공식 재개 전날인 북측 대표들을 만날 계획이라며 밝혔다.

북측이 폐기 대상인 핵개발 계획의 완전한 목록을 발표하는 것을 비핵화의 첫 단계로 규정한 힐 차관보는 미국이 북한에 대해 석유 뿐 아니라 다른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결코 북한 주민들과 갈등을 빚지 않았다”며 “북한 주민들을 돕고 계속해서 대안을 찾아나가며 그것들을 실행할 방법을 모색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