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이번 회담서 불능화 실행계획 희망”

북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17일 이번 회담에서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를 비롯한 2.13합의 2단계 이행을 위한 로드맵 마련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북한, 러시아, 일본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과 양자회동을 마친 뒤 숙소인 베이징 시내 세인트레지스 호텔에 돌아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회담 목표를 묻는 질문에 “향후 행동계획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실무그룹들이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 등) 2단계 이행에 어떻게 기여할 것인가에 대한 선명한 공감대가 형성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북한은 중유를 계속 공급받기 원하기 때문에 다음 단계로 넘어가려 할 것이고 우리는 폐쇄를 넘어 불능화로 가기 위해 다음 단계를 원한다”면서 “이유는 다를 지라도 방향은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핵프로그램 신고없이는 핵시설 불능화를 못한다는 생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좀 유연성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해 영변 원자로 등 이미 폐쇄된 시설에 대해서는 신고없이 조기 불능화를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힐 차관보는 `핵무기도 신고대상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2.13합의에는 모든 핵물질을 신고하도록 돼 있다”고 분명히 한 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그는 북측과의 협의 내용과 관련, “2단계 시간계획에 대해 전반적으로 좋은 의견교환을 했다”면서 “현재로선 장애물은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