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우리 관심은 北 복귀 날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0일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만나 ‘6자회담 복귀’와 ‘핵사찰 의지 천명’ 등의 결실을 거둔 것과 관련, “한국이 (북한과의) 대화를 꾸준히 추진, 성공을 거둔 것에 대해 큰 감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4박5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전 10시 출국에 앞서 인천공항 귀빈실에서 가진 연합뉴스와의 회견에서 이렇게 밝히고 “정-김 대화는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아주 긍정적이고 중요한 과정으로 생각되며 한국의 외교력이 아주 강력하고 효율적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힐 차관보는 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날짜의 확정에 관심을 두고 있다”면서 “우리는 협상을 위한 협상은 원치 않으며 무언가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We don’t want to come to the talks just to talks, but to make a progress)”고 강조, 북한에 대해 조속히 6자회담 복귀 일정을 밝히도록 촉구했다.

그는 “회담 재개시 미국은 5개국 모두와 상호존중 및 동등한 분위기에서 협상에 임할 것이며 이런 자세를 견지하는 게 협상을 위해서도 좋은 것”이라고 말해 김정일 위원장이 미국에 대해 천명한 ‘상대 존중’ 요구를 수용할 뜻이 있음을 내비쳤다.

그는 또 정 장관 및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과 회동시 정 장관이 김 위원장에게 핵포기를 전제로 밝힌 ‘중요한 제안’ 내용에 대해 설명을 들었는지에 대해 “일반적인 내용을 설명 들었으나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도 북핵문제의 진전을 위해 미국이나 한, 일 등이 북한에 아주 중요한 제안을 할 수 있는 여건이 되기를 늘 기대해왔다”며 “이런 점에서 한국이 중요한 노력을 하고 있음은 분명하며 북핵 문제의 조기 진전을 위해 우리의 대북 제안을 생각해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해 미국도 자기 구상을 갖고 있음을 시사했다.

힐 차관보는 그러나 대북 패키지와 관련, “우리는 관계국들과 평등과 상호존중을 기초로 대북지원 작업에 들어갈 준비가 돼 있으며 북한이 모호한 태도가 아닌 분명하게 핵무기 프로그램을 해체할 수 있다면 기쁠 것”이라고 말하고 “한반도에는 핵무기가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핵프로그램 동결이나 일부 프로그램의 폐기가 아니라 모든 핵무기의 폐기를 원하며 이렇게 되면 미국과 다른 당사국들이 근본적으로 대북 패키지 제공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그러나 이를 위한 제1단계는 회담 재개 날짜를 정하는 것이며, 중국이 북측에 회담 날짜를 정하도록 권고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7월중 6자회담이 실제로 열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20일 오전 10시 델타항공(DL7851)편으로 이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