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오늘 귀환 어려워…평양 체류 연장”

핵 검증 협의를 위해 1일 방북했던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가 평양 체류 일정을 연장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2일 전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측으로부터 힐 차관보가 2일 서울로 오기 어렵다는 연락이 왔다”면서 “미측은 오늘 내려오기 어렵다는 점만 전해왔으며 그밖에 다른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당초 2일 판문점을 통해 귀환할 예정이었다.

이와 관련, 정부 소식통은 “평양에서 진행되고 있는 북한과 미국간 검증협의가 예상보다 길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여러 가능성을 놓고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24일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일주일내 핵시설내 재처리시설 재가동’ 통보를 하기에 앞서 힐 차관보의 방북을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북한이 위협전술을 구사, 미국과의 협상에서 우위를 점한 상태에서 검증 이행계획서 내용을 자신들에게 유리한 쪽으로 유도하기 위한 행보를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외교 소식통들은 “만일 북.미간 검증협의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도출될 경우 북한의 검증이행계획서 제출과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 발효 등의 조치가 이어지고 6자 프로세스도 복원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하지만 상황을 예단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