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영변外 지역 방문 수단 확보해야”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22일(미국시간) 북한의 영변 핵시설 재가동 움직임 등 최근의 상황에 대해 “6자회담 프로세스에 있어서 어려운 시기”라며 “미국은 우리의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조해야만 할 때”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뉴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 이슈를 더 파고들면 더욱 힘들어지는 게 사실이지만 과거에도 어려운 지점을 통과했듯이 이번에도 이를 통과할 수 있을지 지켜보자”며 이같이 말했다.

힐 차관보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상태가 북한의 핵시설 재가동 움직임과 연관이 있는지는 현 상태에서 언급하기 어렵다면서, 지금은 북한 핵프로그램의 검증체계를 마련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검증체계 문제와 관련, “북한은 서류작업, 인터뷰, 현장방문 등 3가지 검증요소에 대해서는 이미 합의를 했지만, 영변 이외 시설을 확인하고 방문할 수 있는 수단을 확보해야만 한다”고 밝혀 영변 이외 시설에 대한 추가방문 문제가 막판 걸림돌이 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북한이 차기 미국 행정부와의 협상을 염두에 두고 핵시설 재가동 등의 카드를 꺼내 든 것은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북한이 미국의 차기 정부를 바라보거나, 좀 더 쉬운 방법을 생각하고 있다고는 판단되지 않는다”며 “북한은 지금이 (협상을) 완료하는데 최적의 시기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영변의 재처리 시설을 가동하기 위해서는 수 주 또는 수 개월이 걸릴 수 있으며, 공장 전체를 재가동한다면 아마도 1년은 소요될 수도 있다”면서 “따라서 당장 영변 시설이 재가동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