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여전히 검증의정서 원해…북에 달렸다”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11일 “우리는 여전히 검증의정서(프로토콜)를 원한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댜오위타이에서 속개될 6자 수석대표회의에 참석하기 전 숙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협상 타협 여부’에 대해 “북한에 달려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이번 회담의 휴회 여부에 대해 “중국이 어떻게 하는 지 봐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미국의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문제에 언급, “예단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