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안보리 결의안 이행돼야 한다”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12일 “유엔의 모든 회원국들이 안보리 결의(1695호)를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방문일정(11-12일)을 마치고 이날 이한한 힐 차관보는 인천공항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북한이 9.19 성명 이행을 원치 않는 게 문제”라면서 이같이 말하고 “(유엔 회원국들이) 결의를 무시하거나 제스처 정도로 취급하는 것은 유엔에 대한 비난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또 달러위조 등 북한의 불법행동에 대해 “미국은 소위 방어적 조치라 부르는 행동을 취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미 당국의 조치는 “법집행의 문제”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어 “내가 매달 아시아에 왔고 아시아의 파트너들과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 (우리는)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했으며 진정 노력했다”면서 “하지만 북한이 대화에 관심을 보이도록 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날 가진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회동에서 제기된 ‘다자회동’에 언급, “동북아지역에서 안보문제를 논의하는 대화의 장이 지금까지 없었다”면서 “하지만 (다자회동이) 6자회담을 대체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일본과 중국 순방을 마치고 지난 11일 한국을 방문, 유명환 외교통상부 차관, 이종석 통일부 장관,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을 만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