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시한 내 이행보다 실천 지속이 중요”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11일 “2.13합의 (초기조치) 실천이 (시한인) 60일 이내에 이뤄지느냐보다는 실천 과정이 지속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과 면담한 자리에서 “방코델타아시아(BDA)와 관련해 미국이 할 수 있는 조치는 다 했으며 현재 북한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고 배석한 김남식 통일부 대변인이 전했다.

힐 차관보는 또 “북한의 국제외환 거래에 장애가 남아있느냐’는 이 장관의 질문에 “미국이 조성한 장애는 이제는 없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60일 시한은 상징적 의미가 있으니 끝까지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면서 “2.13합의 실행 과정을 염두에 두고 한미 양국이 협력하면서 여러 조치들을 실천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또 BDA문제를 비롯, 6자회담에서 미국의 조치를 적절하다고 평가한 뒤 “북측도 성의있게 2.13합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김대변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