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서울체류 하루 연장..한.미 추가협의

방한 중인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한국 체류 일정을 13일까지 하루 연장해 우리측 관계자들과 ‘2.13 합의’ 이행 상황 등을 추가 협의한다.

힐 차관보는 하루 더 체류하면서 지난 10일 마카오 당국이 발표한 방코델타아시아(BDA) 내 북한자금 동결 해제에 따른 북한측 움직임을 지켜보며 우리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등과 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수석대표들은 특히 BDA 해법 도출이 늦어지면서 합의 이행 시한(14일) 연장이 불가피해질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이에 따른 대책을 중점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방북 직후 서울을 찾은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 주지사 등 미국 대표단은 12일 오전 용산 주한미군기지 연병장에서 자신들이 인수해온 주한미군 유해 송환행사에 참석한 뒤 미국으로 돌아간다.

지난 8일부터 3박4일간 북한을 방문했던 리처드슨 주지사 일행은 11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이 BDA에서 돈을 찾은 직후 하루 내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을 받아들여 영변 원자로의 폐쇄 조치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 대표단과 함께 방북했던 빅터 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겸 6자회담 미국측 차석대표는 리처드슨 주지사와는 별도로 일본을 방문, 일본 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방북 결과를 소개하고 회담 재개 대책 등을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