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비핵화 前 평화협정 결론내지 않을 것”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일 “우리는 북한 비핵화 전에 평화협정을 결론내지 않는다는 입장 아래 실질적인 불능화를 이행한 뒤 평화체제에 대해 논의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차 인천공항으로 방한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종전 관련 선언을 위한 4자 정상회담이 언제 가능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미국의 입장은 한결같다”면서 이 같이 답했다.

그는 이날 불능화팀의 방북을 계기로 시작된 북핵시설 불능화 과정에 언급, “불능화는 게임의 한 부분일 뿐”이라며 “우리 목표는 불능화에서 더 나아가 핵시설 을 해체하고 더욱 중요한 작업인 모든 핵물질을 폐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불능화 과정에 한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도 참여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 핵프로그램 신고 일정에 언급, “2~3주 안에 신고 작업을 시작해서 연말까지 모두가 만족할 만한 완전한 신고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차기 북핵 회담 일정에 언급, “연내에 6자 외교장관 회담을 하려면 각국 수석대표들의 회동을 포함, 여러 일정들이 있을 것이므로 향후 몇달간은 매우 바쁠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2일 오전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우리 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양자 협의를 갖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