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비핵화前 평화체제 달성할 수 없다”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6일 “비핵화 이슈를 해결하기 전에 평화체제를 달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서울 인사동의 한 음식점에서 우리 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찬 협의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와 관련, “우리는 평화체제 논의를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에 맞춰 하길 원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평화체제 논의는 직접 관련된 당사국 간에 이뤄지는 것”이라며 “따라서 어떤 평화체제 논의건 간에 한국 정부가 개입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한반도 평화.안보 논의를 위해 북.미 군사회담을 갖자는 북한의 제안에 대해 “(18일 개막하는) 6자회담에서 북한이 생각하는 바를 듣기 원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천 본부장은 만찬에 앞서 “평화체제 논의는 2.13 합의 이행의 진전을 봐가며 이뤄질 것”이라며 “(평화체제) 논의를 위한 충분한 에너지가 형성되면 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 본부장은 불능화 단계까지 대북 상응조치로 추가 제공될 중유 95만t 상당의 경제.에너지 지원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북한의 (중유) 수용능력 때문에 북한이 비핵화를 하는데 따라서 취할 상응조치를 못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2.13합의를 이행하는 진도만큼 우리가 해야 할 모든 의무, 다시 말해 경제.에너지 지원의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힐 차관보는 6자 외교장관 회담 시기와 관련, “8월에 개최하는 방안도 논의됐다”면서 “늦어도 9월 초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전에는 열릴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이날 오전과 오후 두차례에 걸쳐 6자회담 전략을 협의한 천 본부장과 힐 차관보는 17일 오전 베이징(北京)으로 떠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