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불능화 방안, 북한과 큰 차이없다”

북한과 미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27일 6자회담 개막에 앞서 두 번째 양자 회동을 가졌다.

힐 차관보와 김 부상은 이날 오전 베이징(北京) 시내 모처에서 만나 북한이 연내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핵 프로그램을 신고하면 미국은 이에 상응해 테러지원국 해제 등 정치적 상응조치를 취하는 방안에 대해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수석대표는 전날 저녁에도 만찬을 함께 하며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북한과의 양자회동을 위해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 호텔을 나서면서 기자들과 만나 핵시설 불능화 방안과 관련, “우리는 더 하고 싶고 북한은 덜하고 싶어하긴 하지만 큰 차이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6자회담 참가국들은 이날 오후 4시 회담 개막 전까지 활발한 양자협의를 통해 이견을 조율할 예정이며 한국 대표단도 북한, 미국 등과 사전에 만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