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불능화 방법에 공동의 이해 기대”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16일 “비핵화 실무회의에서 북한 핵시설 불능화를 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한 공동의 이해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회의 참석차 숙소인 중국 선양(瀋陽) 인터컨티넨털 호텔을 나서며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한 뒤 이번 회의는 기술적인 문제를 다루는 만큼 최종적인 합의는 다음달 6자 본회의에서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이어 연내 불능화 단계 이행이 가능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아직 내 생각은 바뀌지 않았다”며 연내 목표 달성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일본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양자협의를 가졌으며 러시아 측과도 양자접촉을 가질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