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북 영변 원자로 즉각 폐쇄의사 밝혀”

북한은 영변 원자로를 빠른 시일내 폐쇄할 의사가 있으며 2.13합의 이행은 물론 7월초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 개최방안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뜻을 피력했다고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22일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방북 일정을 마치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우리는 2.13 합의를 완전히 이행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면서 “북한은 영변 원자로의 즉각 폐쇄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또 “이번 방북에서 느낀 것은 완전한 비핵화라는 궁극적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면서 동시에 부담을 느끼게 됐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은 2월의 합의조치에 들어간 것이며 불능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면서 “이번에 일부 논의되긴 했지만 불능화의 상세한 부분은 나중에 논의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와 함께 “가능한 한 조기에 6자 수석대표 회담을 갖자는 방안을 논의했다”면서 “6자 외무장관 회의 개최에 대해서도 서로 협력하기로 얘기했다”고 말했다.

공동기자회견에 나선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한측도 7월 초순께 6자 수석대표회담을 하고 그 이후 적당한 시기에 외무장관 회담을 하는 구상에 대해 긍정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힐 차관보는 6자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면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박의춘 북한 외무상이 만날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천 본부장과 힐 차관보는 또 차기 6자회담 관련 일정은 의장국인 중국이 다른 참가국들과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북한측과 고농축우라늄(HEU) 문제에 대해 협의했느냐’는 질문에 “북한측과 모든 핵 프로그램의 포괄적 리스트를 논의할 필요성에 대해 협의했다”고 말해 논의 가능성을 시사했으나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겠다”고 신중한 자세를 취했다.

힐 차관본느 “이번 방북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의 초청에 응하는 형식이었고 방북 목적은 6자회담 모멘텀을 살리기 위한 것”이라면서 방북기간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면담을 계획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6자회담 참가국 방문의 일환으로 (이번 방북이) 이뤄진 만큼 부시 대통령의 특정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것이 아니었다”며 일각의 `특사설’을 부인했다.

천영우 본부장은 “북한 핵시설이 폐쇄되는 동시에 5만t의 중유를 제공하게 돼 있고 불능화까지 95만t을 제공하게 돼 있다”면서 “6자 참가국간 분담비용 원칙이 정해져 있으며 원칙대로 분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강조하고 싶은 것은 5개국이 지고 있는 경제.에너지.인도적 지원의무가 이행이 안되어서 2.13 합의 이행이 지연되거나 안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힐 차관보는 기자회견 직후 송민순 외교부장관과 만남을 가지려 했으나 송 장관이 제주도에서 서울로 귀환하는 일정이 늦어져 오후 6시께로 면담을 늦췄으며 당초 이날 저녁 일본으로 돌아가려던 일정도 바꿔 23일 오전 출국하기로 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