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북핵 6자회담, 그래도 성과 있었다”

북핵 6자회담이 ‘난타전’이었지만 일부 진전이 있었기 때문에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4일(현지시간) 주장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그간 북핵 6자회담은 난타전(slugfests)이었다”고 소회하며 “북한이 플루토늄 생산시설을 폐쇄시키도록 압박하는 등 진전이 있었다”고 자평했다.

그는 이어 “핵 개발 야망을 포기하지 않은 국가가 아직 있다”고 북한을 지칭하며 “지금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것은 ‘위기’를 뜻하는 것이 아니라 (차기 오바마 정부에 안정적으로) 현안들을 넘겨준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힐 차관보는 “우리에겐 명확한 문제(북핵)가 있다”면서 “우리는 (북핵문제를) 다루는 틀(6자회담)이 있고, 그것을 계속해서 유지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비판론자들은 ‘북한이 핵 카드를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며 오직 국제적인 관심을 받는 일련의 끝 없은 협상에서 양보를 얻기를 원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북핵협상에서 플로토늄 시설의 폐쇄와 불능화 등 일정 부분 성과를 얻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이어 “북한이 이미 생산한 것을 포기하도록 할 필요가 분명히 있기 때문에 아직 모든 게임이 끝난 것은 아니다”면서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은 문제가 더 커지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