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북핵, 형식에 유연하되 완전.정확 신고해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12일 북미 제네바회담과 관련, 북한 핵프로그램 신고 형식에 대해선 유연하게 대처하겠지만 북한은 핵프로그램을 완전하고 정확하게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는 이날 미 상원 미-베트남 양자관계 청문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제네바 회담에서는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문제가 주(主)의제가 될 것이며 북핵 문제 3단계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힐 차관보는 “우리는 북한의 핵신고 형식에 대해선 어느 정도 유연성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형식의 유연성이 완전하고 정확한 핵신고에 대한 유연성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부연했다.

힐 차관보는 “우리는 실현가능한 방안들을 갖고 열린 마음으로 북한과 대화할 것”이라면서 “하지만 북한이 완전하고 정확하게 핵프로그램을 신고해야 이런 방안들은 실현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또 이번 제네바 회동 제안은 북한측 제의로 성사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미간에 논란이 되고 있는 우라늄농축 핵프로그램과 시리아의 핵이전 의혹이 이번 핵프로그램 신고와 별도로 논의될 수 있는 지에 대해 “완전하고 정확한 핵프로그램 신고 차원에서 포함돼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 핵프로그램 내용 중 일부는 공개로, 일부는 비공개로 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우리는 전체 문제를 일반인들도 이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북한과) 비밀합의를 할 수 있다고 생각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신고 형식보다 완전하고 정확한 핵프로그램 신고가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은 전면적이고 완전한 신고를 해야 하며 핵신고가 어떤 형식을 취하느냐는 적절한 계산법이 아니다”며 북한의 핵프로그램에 대해 완전하고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정보제공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