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북핵 연내 불능화 이행 가능”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25일 북한 핵문제 해결과 관련, 연내에 모든 핵프로그램의 자진 신고와 영변 원자로의 불능화를 핵심으로 한 2단계 조치까지의 이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국무부에서 북한을 포함한 아시아 순방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내년에는 북한의 핵연료를 포함한 전반적인 핵포기를 이룩하는게 궁극적인 목표라고 설명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측이 자신에게 약속한 대로 방코델타아시아(BDA) 자금 인수와 동시에 이 문제의 종결을 공식 선언한 만큼 향후 6자회담 과정의 신속한 이행이 필요하며 “향후 2주가 아주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의 북한 내 협의가 예정대로 끝나고 원자로 폐쇄조치가 이뤄진다면 7월 둘째주에 6자회담이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북한과 미국은 6자회담 재개에 앞서 양자회담을 열어 2단계 조치의 핵심 과제 등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함께 했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그는 덧붙였다.

그는 또 6자 외무장관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도 잡히진 않았지만 다음달말께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불능화와 모든 핵프로그램의 신고를 핵심으로 한 북한 핵문제 해결의 2단계 조치에서는 HEU프로그램 논의가 중요 과제가 될 것이라며 이 문제에 대한 완벽한 해결이 필요하다는데 북한측과 의견을 함께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연내 불능화를 포함한 2단계 조치가 이뤄지면 2008년도의 목표는 핵연료를 포함한 북한의 핵포기를 실현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제시했다.

그는 향후 6자회담에서는 핵시설 불능화 및 핵프로그램 신고와 함께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및 동북아 안보포럼 문제가 동시에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의 이번 방북이 북한측의 초청에 따른 것으로 시기적으로 유익할 것이란 판단에 따라 평양에 갔다고 강조했다.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문제는 자신의 방북 기간에 논의되지 않았으며, 자신이 영변 원자로 폐쇄 이후 다시 방북할지도 아직 모른다고 답변했다./연합

소셜공유